전통문화의 현장을 둘러보면서 선비들의 삶을 체험해 보는 공간!!
서원둘러보기 Home > 서원이야기 > 서원둘러보기 > 음풍농월

백운동(白雲洞)과 경(敬)자 바위

운영자 | 2013.05.03 21:11 | 조회 5231



경렴정에서 죽계수를 격하여 바라보면 ‘경(敬)’과 ‘백운동(白雲洞)’이라는 글씨가 음각된 돌출된 바위가 있다.

주세붕 선생은 백운동서원을 창건한 후 이 바위에 ‘경(敬)’자를 새기고 “오, 회헌 선생을 선사(先師)로 경모하여 서원을 세우고 후학들에게 선사의 학리를 수계(受繼)하고자 하나 세월이 흐르게 되면 건물이 허물어져 없어지더라도 ‘경(敬)’자만은 후세에 길이 전하여 회헌 선생을 선사로 경모하였음을 전하게 되리라”고 하였다 한다.

‘경(敬)’은 성리학에서 ‘마음을 한 곳에 집중하여 흐트러짐이 없다(主一無適)’는 의미로 마음가짐을 바르게 하는 수양론의 핵심이 되는 선비들의 지침이며 성인이 되어 가는 지름길과 같아 효경(孝經)과 맹자(孟子)에서는 공경의 뜻으로, 논어(論語)에서는 삼가 근신하는 의미로 풀이했다.

한편 '경(敬)자' 위에 씌어진 ‘백운동(白雲洞)’이란 글씨는 퇴계 이황선생이 새긴 것으로 전해온다.

덧붙여 이 敬자바위는 순흥땅의 아픈 역사와 얽힌 전설이 있다. 세조3년(1457) 10월 단종복위 거사 실패로 이 고을 사람들은 정축지변(丁丑之變)이라는 참화를 당하게 되는데 그때 희생 당한 순흥도호부민들의 시신은 이곳 죽계천에 수장되고 만다.

그 후 밤마다 억울한 넋들의 울음소리가 들리므로 당시 풍기군수 주세붕 선생이 원혼을 달래기 위해 ‘경(敬)’자에 붉은 칠을 하고, 위령제를 지낸 후로 울음소리가 그쳤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